라이브스코어

라이브스코어

어느쪽이나 공통 인터페이스인 것은 작업 공정수를 줄이기 위해서(때문에)

어디라도 사용할 수 있도록(듯이) 내가 설계했기 때문에다.

조금 자랑이 되지만 최신 OS의 filer-보통에는 편리하게 되어 있다.

임의에 폴더를 추가하거나는 당연하지만, 봉투등의 수납계의 물건에 넣은 아이템은 봉투를 탭 하면(자) 중의 아이템이 그 하층 트리에 전개되고 봉투로부터 보내는 일 없이 내용을 직접 꺼내거나 확인할 수 있거나 한다. 물론 후쿠로우치의 아이템을 드러그 해 봉투의 밖에 내기도 자재로 할 수 있다. 또 통상 표시에 가세해 탭 추가로 전아이템 일람이나 검색 워드 별표시를 임의에 등록해 놓아둘 수 있다. 이것은 스마호라고 검색 워드를 매회 입력하는 것이 귀찮기 때문에 추가했다.
그런데 조금 이야기가 그것이라고 끝냈다. 프로그램이나 궁리의 이야기는 길게 되어 갈 수 없다.

스토리지 윈도우를 2개 열어 아이템을 정리하는 일로 한다. 우선 종류별로 정리용의 폴더를 만들어 대략적으로 분류. 후는 그 하층에 한층 더 서브 폴더를 만들어 정리해 나간다.
그렇게 자주 설정 화면에서 「같은 종류의 아이템은 자동으로 스택 한다」옵션을 유효하게 해 둔다.
이것을 유효하게 해 두지 않으면 펴고 아이템수가 너무 많아 진다.
덧붙여서 거듭해 맞추어 일괄로 취급하는 일을 FFW나 WW에서는 스택이라고 부르고 있다. 대부분의 RPG에 존재하는 용어이므로 게임내에서도 설명은 생략 하고 있다. 옛 보드판의 워시뮤레이션의 말을 거듭하는 것이 어원이었구나.

그것은 차치하고.
금은 재보는 대다수가 화폐였다.
제일 많은 것이 「프루 제국 금화」. 무려 1012만매. 시험삼아 1매 꺼내 보면 상당히 크고 무겁다. 지갑에 들어가 있던 일본엔과 비교하면(자) 500엔 구슬과 백엔동전 5매를 맞추고 싶고들 있고의 무게다. 기억이 확실하면 대개 30그램 정도인가. 리얼한 것은 보통 금화는 4~7 g 정도였기 때문에 파격의 크기라고 할 수 있다. 전부 303톤……바보스러운 양이다. 리얼하다면 연간 2500톤 채굴되고 있는 모양이. 금 피카(아시아 민간 투자 회사) 좋아하는 드래곤인것 같다고 말할 수 있다.